경북지부 영양지회

공지사항

더보기
2030희망프로젝트. 세번째_글쓰기와 만나는 가을 여행 안내
전교조 경북 2030희망 프로젝트. 세번째 만남!
\'글쓰기와 만나는 가을 여행\'
 
첨부된 선전지 참고 바라구요.
이번엔 경북 북부권, \'영주 무섬마을\'을 방문합니다.
무섬마을은 하회마을 처럼 내성천이 마을 휘감아 만들어진 마을이며 은빛 모래밭과 외다리가 유명한 곳입니다.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라는 노래가 절로 나오는 곳이더라구요.
 
날짜는 이미 공지된대로
109(, 한글날 휴일) 입니다.
희망자에 한해서 12(10/8~9, 사전신청 바람)로 진행하여 영주댐이 건설되면 제 모습을 잃게 될 내성천과 친해지는 시간도 가지려고 합니다.
 
이번 행사도 차가 없는 분을 위해 길동무 이어주기를 합니다.
 
대신 미리 신청하셔야하는거 알죠? ^^
특히, 경북 북부(영주, 안동, 예천, 봉화 등)선생님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글쓰기와의 만남에 길잡이가 되어 주실 분은
원주 치악초에 근무하시는 주순영 선생님입니다.
한국글쓰기연구회 회원이며
 
전교조 조합원으로 활동을 하고 계신분입니다.
 
 
부담스런 부탁임에도
세 꼭지의 글쓰기 이야기 마당을
맡아 주시기로 했습니다.
 
 
널리 널리 알려주시고 손에 손잡고 오세요.
 
가족이 함께 참여 하는 것! 환영합니다!
다만, 탁아방 및 어린이 프로그램은 따로 없습니다.
 
그리고 12일로 참여시
지난 8월 모꼬지 처럼 가족 객실을 따로 드릴 수는 없고..
남자 숙소(단체실) 1, 여자 숙소(단체실) 1실이 제공될 것 같습니다.
 
12일 참가자는 일정 금액의 참가비가 추가 될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선전지에 나와 있는 전화나 지부 홈페이지에 댓글로 신청하시면 됩니다.
신청 바로가기 : http://chamkb.eduhope.net/bbs/view.php?board=b_1&id=3775
[기자회견 자료] 법외노조 직권취소 불가 청와대 입장 규탄 전교..

 

[보도자료]

전교조 로고  날 짜 : 2018.6.20.(수)
 발 신 : 대변인
 수 신 : 교육 노동 사회 담당기자
 담 당 : 하병수(정책기획국장)
위원장 조창익/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82 광산빌딩 6층(03735)
http://www.eduhope.net
대표전화 02-2670-9300 전송 02-2670-9305
대변인 송재혁 02-2670-9437.010-4690-2670, E-Mail : chamktu@hanmail.net

 

 [기자회견 자료]

법외노조 직권취소 불가 청와대 입장 규탄

전교조 긴급 기자회견

 

 

 

 

 

: 2018.6.20.() 15:00

: 청와대 앞(분수대)

주최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참석 : 전교조 중앙집행위원과 본부 집행부

자료

  ❍ 기자회견문  

문의

  김용섭 사무처장 010·4555·9849

  김학한 정책실장 010·5410·5988

  하병수 정책기획국장 010·2336·1029

기자회견 직후 전교조 중앙집행위원 25명 전원 삭발, 청와대 면담 투쟁 진행

 

  

[기자회견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직권취소 불가 브리핑에 대한 전교조 입장

- 전교조의 법외노조 행정처분 직권취소는 법적으로 가능하다 -

- 전 조합원 총력투쟁으로 법외노조 취소쟁취할 것 -

 

   노동부 장관은 어제 전교조 집행부 면담에서 고용노동부 법률자문단을 포함한 폭넓은 법률검토를 받겠다고 했다. 장관은 검토 결과에 따라 청와대와 협의하겠다고도 했다. 그런데 다음 날, 청와대가 취소는 불가능하다고 못 박아 버렸다.

 

   ‘노조 할 권리를 보장하려는 주무 장관의 노력을 한 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든 청와대의 이해할 수 없는 태도에 분노한다. 청와대가 주무 장관의 약속을 무시하고 직권취소 불가 입장을 발표한 것은 행정부 장관들을 무시하고 매사를 독단적으로 처리해온 박근혜 청와대의 독선적 태도와 다르지 않다.

 

   청와대 대변인이 법외노조 직권취소 불가의 근거로 삼은 대법원 재심 요청은 사실을 왜곡한 치명적인 오류다. 전교조의 법외노조 통보처분 취소 행정소송 사건은 아직 대법원 판결이 나오지 않았으므로 재심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사건은 대법원에 24개월 째 계류 중이다. 청와대 대변인은 법외노조 사안에 대해 제대로 된 이해도 없이 함부로 입을 놀린 것이다.

 

   작년 전교조 법외노조 농성투쟁 중에 청와대 관계자들과 수차례 면담이 있었다. 이들은 2018년 지방선거 이후 행정처분 직권취소를 통해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비추어 볼 때 오늘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은 기존의 약속을 파기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이에 전교조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한다. 지난 해 청와대의 책임 있는 인물들이 약속한 법외노조 행정처분 취소를 이행할 의지가 있는지, 대변인이 아니라 대통령을 만나 확인하고자 한다. 고용노동부 장관은 어제 법외노조 직권취소에 대하여 법률 검토를 거쳐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 청와대가 이를 보장할 것인가에 대하여 대통령이 나서서 의사를 직접 밝혀야 한다.

 

   청와대 측이 교원노조법(교원의 노조 설립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법외노조 문제를 처리하겠다는 정부는 아무 것도 하지 않겠다는 직무유기 선언이나 다름 없다. 야당의 반대 때문에 교원노조법 개정이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이를 해법으로 제시하는 것은 참으로 무책임한 태도다. 결국 시간끌기로 박근혜 국정농단 정권의 적폐를 이어가겠다는 것 아닌가!

 

   전교조는 오늘 청와대 앞에서 중앙집행위원 25인의 삭발 투쟁으로 청와대의 책임 있는 답변을 촉구한다. 우리는 627일 권역별 촛불집회와 76일 전 조합원 연가투쟁 등 총력투쟁을 전개함으로써 법외노조 취소를 교사노동자의 힘으로 쟁취할 것이다.

 

2018년 6월 20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 기자회견과 중집위원 삭발 현장 사진 보기